심심한 꾹이랑 더 심심한 나랑 함께,
여수 웅천에 위치한 키즈카페 키즈다쿵을 다녀왔다.

여수에는 키즈카페가 몇개없다고한다.
원래는 웅천에 베이비들만 가는 ㅜㅜ 생각만해도 귀여운
베이비카페가 있었는데 코로나여파로,, 없어졌다함..

키즈다쿵에 베이비존이 있다고해서 갔음.




바다가 보이는 키카라니, 정말 뷰맛집이다.

15개월 미만은 공짜에 보호자만 4천원 내고 입장함.
**10분 초과시 천원내야한다**
미리 출력해둔 등본을 내밀어 개월수 확인하고 입장했다.


바운서 쏘서 간단한 그네 같은 장난감류가 있고,
베이비존 안에 들어가면 꾹이가 사랑하는 볼풀장과 트램폴린이 함께있다.
이제 제법 볼풀장을 즐기고 놀줄아는 영유아 꾹이.


기차가 보이는 좌석에 자리잡았다.

기차는 매시간 정각에 출발해서 칙칙폭폭 세바퀴정도 달린다.
마스크를 꼭 차야 탈수있으니 미리 준비해가는거 추천.
마스크없으면 오백원주고  마스크를 한장씩 구매할수있다.

꾹이는 아직 쓰면 뜯고 쓰면 뜯고를 반복하고있어서
타기직전에 기차에 홀렸을때 씌우고
타는동안 꺄꺄거리느라 벗을 생각을 안하길래
마스크 이제 잘쓰는건가?! 하고 안심하려는 찰나에
뜯어서 바로 벗음.. 힘세고 강한아기..



사진 촬영하기에도 아주좋게 곳곳에 촬영스팟처럼 분위기있게 꾸며져있음.
귀엽게 찰칵하고싶었는데
잠와서 크와아아아아악 컨디션 난조일때 찍어서 조금 난감했다.

담에 아빠랑오면 이쁘게 찍어줘야지.


공주님방도 있고 퍼즐방 물고기낚시방? 등 종류도 작은데 알차게들어있었다.
순천 월드킹처럼 어마무시한 크기는아니지만,
월드킹은 진짜 안이 무슨 마을처럼되있어서 테마파크같은 느낌이었는데..

여기는 작고 바다뷰가 좋고 직원들이 상냥하고 만족스러웠다.
나오면서 7장 찍으면 할인해주는 할인쿠폰에 도장 쿵 찍고.

이제 4번 더찍으면 할인쿠폰 한장 완성이네..!!!
심심할때 가면 좋을거같다 헿.
자주가서 놀아야지.
꾹이는 집에서보다 아무래도 활동적으로 움직일수 있어서 그런지
집와서 숙면함;_; 홀리몰리 과카몰리..





화장실에 둘 디퓨져 찾아보다가 샀다.
예전엔 초마루 디퓨져도 쓰고 했었는데
(초마루가 더 비싸다ㅜㅜ)

왠지 이걸로 정착할거같은 느낌이 뿜뿜온다.
화장실에 다이소에서 산 오천원짜리 디퓨져 공병이랑
종이스틱으로 준비해둔 상태에
디퓨져는 향이 금방 날아가니 소량만 담아뒀는데

세에에에에에에상에

향이 엄청 오래감

나는 만족했는데 남편은 꽃향기가 좋다고
담엔 꽃향기로 하자고했다.

우드향ㅜㅜㅜ넘나좋은거ㅜㅜ
향이 적당히 무거우면서 차분해지는 느낌이라


괜히 코 정화하러 (?)
화장실 근처를 어슬렁거리게되네.

본품으로 사기엔 넘 비싸서 리필용으로 샀는데
두고두고 오래 쓸수있을것같다.

The scent of page


페이지의 향기라니 이름도 너무 로맨틱해
뭔가 로맨스소설 생각이 나는거같기도❤️


향수가 있으면 울 곰님에게 칙칙뿌려서
킁카킁카했을텐데 아쉽다.

향이 넘 만족스러워서
룸 스프레이 사는것도 고려해봐야겠다.







얼마전에 인스타그램에서
무작위로 떠있는 추천영상이랑 글을 보다가
알게된 시온 정

목소리가 엄청 좋다.
독일 경연대회에 출연해서 유명해졌다던데

랩을 하다가 이제 보컬쪽으로 전향하는 중인지,
앨범낸거 있길래 들어보고는 계속 재생 중.


올해 스무살이라던데 앞으로가 더욱 기대된다.
얼굴도 귀염상인데 목소리는 자유자재로,
재능넘치는 사람인거같다.
노래를 더 마구마구 불러서 내줬으면 좋겠는데

커버곡같은 그런건 없을까,?
더 듣고싶다 새로운노래ㅜㅜ
이게 어떻게 스무살의 감성이란말인가ㅜ

Comedy - sion

Tell me the name
of the comedy show
That we used to watch
Cause that is the only memory
I can think about
Not losing it all
Are you still afraid
That I would spoiler
And you’d be sitting
there like a fool
Oh you don’t need to
I didn’t watch the new episode
To watch it with you
Noway tell me this is just a part
Of a comedy TV show or a prank
You told me that
we’ll only have to laugh
My eyes are sweating in regret so
Please explain
Just cut the head and
put it on a wall
Like a hunted deer
And maybe one day
you will sell it away
To a puppeteer
He’ll make me a puppet
for a comedy show
Kids will love my scent
But they will not notice that
everything they smell
is a piece of broken love
Noway tell me this is just a part
Of a comedy TV show or a prank
You told me
that we’ll only have to laugh
My eyes are sweating in regret so
Please explain
Oops I did it again
If they don’t let me play
They all go away
Hey we’re friends ‘til the end
Be mine or it ends
You just can’t keep a good guy down



'취미이야기 > 노래' 카테고리의 다른 글

Sion - comedy  (0) 2022.08.15

갑자기 찾아온 아기가 내 삶을 송두리채 바꾼것같다.
요즘은 마치 꿈을 꾸는것 같은 나날들을 보내는 중.

피곤하긴한데 행복해.
아기를 키우는 건 행복한 지옥이라더니.

하루가 다르게 무럭무럭 자라면서
내 허리를 파괴하긴 하지만 너무너무 귀여워
끙끙 앓으면서 안다가 디스크가 신경을 눌러버렸고..
신경차단주사맞고 허리주사까지 맞았는데
통증이 많이줄긴했는데 그래도 아프다?ㅠㅡㅠ

그래도 저 귀여운 짱구볼을 가진 울아기가 너무너무 좋다
매일매일 많이 더 많이 사랑해줄게라고 다짐하고
허리에 파스를 붙인다..


날이추워서.
올초에 너무 꼬질꼬질꼬질하고 냄새가 콤콤하길래
보일러 빵빵하게 돌려두고 첫 목욕을 했었는데

이제 날도 따스해졌고 뛸때 털도 같이 휘날리기에.

목욕했습니다. 우리꼬미



드라이기까지 사용하면 더 화낼까봐
따신데서 말리게둿는데

삐져서 불러도 쳐다도안봄..

츄르를 간식그릇에 짜서 올려주니 그거만 찹찹먹더니
거실로 잠시 나오셔서 한바퀴 돌고 가서 한참 웃음.
뇌물이 필요했구나?


티스토리에 이모티콘써지니 낯설다..

간식먹고 어색하게 거실로 잠시나왔을땐데,
츄르먹고나니 표정이 한결 부드러워지심..
오늘도 귀엽고 새침한 꼬미:)

산책하는 루트에 다이소가 있어서 잠시 들러서 구경하다가,

 

 

마스킹테이프 그림놀이를 발견. 곰돌이푸다!!!!

삼천원에 행복을 사고싶다고 남편을 설득해서 다이소에서 데려왔다.

지루한 시간을 채워주겠지? 라고 흐흐 거렸는데 생각보다 좀 어렵다..

내가 똥손이라서 그럴수있겠지만...

 

뒷면- 설명이 상세해서 주타겟이 어린이겠지..?하고 생각하게됨..

 

이런들 어떠하리 저런들 어떠하리~

귀여우면 그만인것을..!

 

 

생각보다 붙이는게 깨알같이 정성이 들어가고,

종이테이프가 잘 찢어지지않아, 작게 조각내는게 힘들었다.

남편이랑 같이 해보려고했는데 하트두개를 성의없이 붙여가지고ㅠㅠㅠ

눈물을 흘리며 수정하려다가 ,

이것도 추억이 되겠지? 싶어 남겨두기로 결심했다.

왼쪽에서 두번째까지가 남편이 붙인거 ^0^

우리집아기곰은 손이 커다래서 더 귀여운거같아.

큰 손으로 작은걸 쥐고있을때 귀여움이 폭발한다...!

다이소에서 곰돌이푸 관련 용품을 많이 만드는데,

소소하게 지르는맛때매 멈출수가없다..

다이소 사랑해요- ㅁ-

 

 

 

 

 

 

 

 

 

 

 

 

 

 

 

 

 

 

 

  1. 헐... 컬러링북처럼 마스킹테이프도 있다니... 신박한데요?

    • 행복한푸우 2021.03.03 09:26 신고

      저두 첨에보고 이건뭐지??싶어서 검색해봤어요.. 요즘은 참 좋게나오죠!

준비물은 전선, 실, 코바늘이다.!

2019/11/29 - [나, 일상이야기/집사이야기] - 고양이 감전사고. 어휴...<순천온누리병원 후기>

꼬미가 전선을 뜯고 레진치료를 받아온 뒤부터(위의 포스팅..)

집에 새로운 가전을 들이게되면 전선감기는 우리집 필수코스가 되었다.

그냥 간단하게 기본 짧은뜨기만 하면 간편하게귀여운 전선으로 뿅!!!! 변신가능해서 좋은듯.

가방만들고 남았던 파빠르실을 사용했다. 코바늘은 10mm로 사용했다. 

실이 가늘수록 더 촘촘히 많이 뜨개해야하니 굵은걸로 단번에 가자!!

싶어서 파빠르실을 뜯었다. 하다보니 실이 부족한데 어깨가 아파서 더 뜨긴귀찮고..

원래 사용하던 플라스틱 선감개를 사용하여 마무리했다.

 

저것도 플라스틱이라 꼬미가 깨물다가 포기하는 경향이있어부러.. 잘산아이템..

인터넷에 검색하면 대용량에 착한가격으로 샀다. 2년전에 엄청사서 쟁였던거라 가격기억이 안나네ㅠㅠ

아무쪼록 다치지않고 오래오래 우리옆에 건강하게 붙어있어야 하는데,

좀더 부지런하게 케어하면 괜찮겠지^-^

 

 

 

 

 

 

 

 

 


12시가 지나서 월요일이지만, 주말을 기록한다.

토요일엔 잠을 못자고 하루를 시작한 관계로
낮엔 헤롱헤롱했다.

오랜만에 일요일에 쉬니 집앞에서 불때우고 놀자고
남편이 권유해서 오케이하고 여섯시에 집에서 출발.

마트에서 간편하게 장을보고 수변공원으로 갔다.


불이 무슨........ 지옥에서 소환한줄.

아버님이 장작패둔걸 집으로 가져와서 유용하게 사용중.
시댁엔 아궁이때는 방이있어서 장작이 가득있어서
감사히 가져왔는데 아직도 많이 남았다.

옆의 텐트족이 있었는데 장비가 어마어마해서
취미는 역시 돈을 들여야하는구나 라고 납득했다.

저기 활활 타오르는 냄비엔 알탕을 끓여서 먹었는데
진짜 너무너무너무너무 맛있어서 또 먹기로.



화력이 세니까 물도 빨리끓고 맛있게 먹었다.
밖에서 알탕을 끓여먹을 생각을 하다니 남편 초이스 굿.


테이블 화로엔 조개랑 삼겹구워서 냠냠했는데
소주가 나를 부르는 느낌이었지만
술을 안샀기때문에 콜라로 건배했다.

집와서 정리하고 일찍 자고

일요일에 느긋하게 일어나서 대청소하고
분리수거하고, 할아버지가 게장이 드시고싶다고해서
까먹기전에 배송예약하려고 게장집에 걸어서 다녀왔다.

간김에 내가 먹을 새우장도 사서 돌아왔다.
택배는 월요일에 발송되도록.

안내해주시는 분이 너무 친절하셔서 좋았다.
설명도 잘해주시고.

동네를 크게 돌았는데 한시간정도 걸은거같다.
연애때부터 남편이 살았던 이 동네를 결혼하고도
벗어나지않는건 직장이 가깝기 때문이지!

출퇴근 스트레스없이 다닐수있으니 이 동네로 정한건데
지금 생각해도 너무 잘한 선택같다.

집앞 슈퍼에서 장을 보고 딸기한팩사서 들어왔는데
한팩에 만오천원 했지만 알이굵고 딸기도 달아서 좋다.


딸기딸기♡

주말정리 끝.

내일은 남편이 저녁에오니 내가 저녁을 차려야겠다.



겨울이되면서 꼬미는 낮잠을 쇼파에서 자기 시작했다.
원래도 쇼파위에서 잘잤지만,
햇빛이 제일 잘 들어오는 쇼파위에 나른하게 누운꼬미는 근심걱정이 없어보인다.
실제로도 없는거같다. 내가 잘 보필해서 히히:)

고양이 쿠션과 함께

쇼파 바닥쪽으로 거북이 인형을 팽개치고 고양이 인형 옆에 자리잡아서 너무 귀여워서 찰칵.
꼬미는 여전히 작고 앙증맞은 3.2키로의 무게를 유지중.

저렇게 앉아있는 자세를 보면 꼭 삼계탕에 들어있는 닭같아서 통닭자세라고 부른다.
하얘서 더 그런느낌이 강렬하다고 남편이랑 자주이야기하는데
배고플때 저 포즈보고 통닭시킨적있는거같다..
우리의 무의식을 지배하는 고양이.


사진찍을때 잠에서 깰까봐 조마조마하며 찍었던 기억이 나서 웃음이 절로난다.
낮잠도 잘자고 밤잠도 잘자고, 우다다도 열심히 스크래쳐도 열심히 긁긁.
남편 출근시간되거나 (스스로가 정해둔) 간식시간이 되면 정수기위에서 애옹애옹.
츄르를 짜줄때까지 포기하지않는다.
새벽 4시30-5시(남편출근)
오전 12시(남편퇴근)
오후 5-6시(저녁간식)
저녁10시(자기전간식)
남편이 당직서는날엔 새벽에 일어나지않고 쭉자는거보면
알람소리듣자마자 일어나서 간식대기하는 치밀함을 보인다. 귀여워.


이거 찍을때 귀여워서 마구쓰다듬었더니 털이 엉켜있네
다양한 포즈로 좋은 모델이 되어주는 꼬미!
곧 아이폰오니까 더 좋은 화질로 찍을수있어!!!!

꼬미만을 위한 찍덕이 되겠어!!!!!

전선을 또 물어뜯거나 할까봐 집안의 가까운 선들은 다 정리했는데,
이거 쓰고있으니 다가와서 뜯을 선없나 요리조리 둘러보시네..
전에 치과다녀온뒤에 선 정리를 다했는데도 포기하지않는 열정.
다음 포스팅은 그걸로 해야겠다.
전선과의 싸움.. 에서 지지않는 법!
다시는 스파크가 튀게하지 않겠어!라고 오늘도 다짐한다.
아프지마 내새끼





고코로야 신노스케가 지었다는 좋아하는 일만 하며 사는 법을 읽었다.

얇은 책인데 열정적으로? 읽지 않아서 오래걸린듯.


‘노력하지 않는 나’ 도 가치가 있다고 믿으라고.


책만 읽어서 뭐가 바뀔까?라는 생각부터 뒤로해야 마음속에 평화가 올듯.
처음엔 쭈욱 읽고, 그담엔 그냥 다시 보고싶은 부분만 펼쳐서 다시 읽었다.
짧은 내용중에 응??싶은 내용도 있었지만
기본적으로 일본사람이니 조금 다르긴 하겠지? 싶은 정도.





요즘은 내가 잘못했던 일들이 생각나서 괴롭다.
말실수를 했다거나 분위기를 잡치게했다거나, 오버액션으로 심신을 지치게하는
머리를 거치지않고 나오는말들로 상처준 일들. 뻔뻔한 행동들.

그리고 더 후회되는 그런거. 이럴때 그런말 하지말껄, 조용히 있을껄 하는
이런 후회가 나를 좀먹는다.나는 왜 닥치질못하나.

욕심이 너무 많아서 하고싶은 일만 하는데도 마음이 허전한걸까.

지난 후회로 뒤를 계속 돌아보는건.
저 문제들을 알고있음에도 고치지못하는 나때문 아닌가.
성실하고 좋은 사람이 되고싶다. 겉으로 속으로 다 밝은 사람이 되고싶다.
좀 더 생각하고 행동하면 되지않을까,
한 템포만 늦게 대답하면 괜찮지않을까.
제발 과묵해지고 침착한 사람이 되었음 좋겠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