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20.03.22 일요일 저녁,

신랑과 아구찜을 먹으러 걸어서 백도식당으로 갔다.

 

차타고 가고싶었지만 주변은 주차할 공간이 협소하니 그냥 차두고 걸어가는것이 제일 좋음.

아구찜 먹고싶다고 며칠동안 노래부름 힣힣.

 

자주가던 곳이 어제 문닫아서 바로위에 있는 (한블록도 떨어지지않은 두 가게,,,)

백도식당으로 ㄱㄱㄱ.

왠만하면 배달하거나 그러고싶었는데 요즘 배달시키면 기본이 한시간 이상 걸리는 이상한일이..

여긴 배달도 안되는곳,,, 배달어플 등록해줬으면..

 

아구찜 (소) 랑 음료는 사이다로 주문.

소주를 마시고싶었지만 밖에선 술안먹을거라는 남편의 강한의지에 굴복하고 말았다.

 

아 .. 여기 맛은 괜찮은데 진짜 아구 너무너무너무너무 작은거 사용함.

양이 진짜 이만원이긴한데 개코만큼 작음.

맛은 괜찮다. 자주가는곳이니. 근데 여러명가서 큰거 시킬때랑 작은거 시키니까 정말 양차이.....

맛은 정말 좋다.

양이 너무 적어서 그렇지... 그래도 둘이 밥한공기씩 뚝딱하고 나오니 배가 통통허니 부르긴하더라.

밤산책을 끝내고 돌아와서 ps4 로 모험의 세계에 잠시 떠났다가 일찍 잤다.

 

봉산동 아구찜 맛집이긴하다.

양이 조금 작다. 맛은 굿.

 

사실 몹시 굿.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