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리뷰해야징~ 이것도 해야징~

 

하고 사제끼기만 열심히 하고있다.

다~~ 필요해서 사는건데 왜이리 포스팅은 귀찮을까.

 

일기를 명목삼아 하루를 남겨본당.

매월 말일이 다가오면 규칙적으로 자궁놈이 리모델링을 하는데.

오늘이 그날이었다.

 

6.25 전쟁처럼 방심하고있으면 빨갱이가 쳐들어온다.=_=

생리통이 너무 심해서 침대에 엎어져있다가.

(그 와중에 꼬미는 다가와서 놀자고 통곡파티했다.)

 

퇴근하고 온 남편이 미역을 물에 불려두고 샤워하고 나와서

만들어준 미역국에 밥먹었다.

 

아프니까 쉬는건 당연하지않냐고, 내내 달달하게 기대서 쇼파에있다가.

너무나도 튀김기가 갖고싶다는 남편의 열망을 모른척하기 힘드니.

월급날인 오늘 사주겠다는 일념으로 오랜만에 노트북을 켠거다.

얼마전까지만해도 엄청나게 노트북을 바꾸고싶었는데.

 

잠시 지나니 그 열망도 사그라들었다.

(그렇게 짧은 시간은 아니었지만.)

시간이라는게 다 그런건지.

갖고싶은게 있다면 조금 더 찾아보고 결정해도 늦지않은데 

나는 항상 가지고싶어!!!!!! 이 단계를 잘 참지못하고 지르는거같다.

 

요번에 지른것들을 정리해볼까 하고 봤더니.

카테고리를 좀 더 수정해야할거 같은 느낌이 든다.

 

나도 내가 뭘올린건지 헷갈릴때가 있어서.

그래도 꼬미는 항상 귀엽고, 거북이형제들은 오늘도 건강하다.

 

생리통약을 더 주워먹고 일찍 쉬어야지.

 

생리가 끝나면 요번엔 산부인과가서 약처방좀 받아야겠다.

도저히 일반 진통제로는 못터지겠..ㅠㅠㅠㅠㅠㅠㅠ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