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세번째 공황발작은 피를동반했다.
목요일 저녁에 또 공황발작이왔다.

이번이 세번째인데

요번엔 구역질하면서 피까지 나왔다.

치워주고 약먹도록 도와준 남편은 이제 좀 익숙해졌는지
깔끔한 뒷처리를 해줬다.

죽을거같은 불안과 공포속에서 드문드문 기억나는건
물고문 하는듯이 물을 입에 부었다는거.

가뜩이나 숨이안쉬어지는데 그때 죽는줄..

물도 약도 계속 뱉어내서 물에 약을타서 먹인뒤
약을 추가로 더 먹였다고 했다.

고맙다 자낙스..
고맙다 남편..

정신을 차리고보니 옷은 물로범벅되있고
나는 헐떡이고있고 남편은 어질러진 바닥을 정리하고있었다.

근데 화장실가서 거울을보니.
얼굴에 실핏줄이 다 터져있네.


너무 놀라서 이게뭐야!! 했더니 피를 토했다고.
먹은게 없어서 침이랑 피를 토했나보다고.

얼굴에있는 핏줄은 다 터진거같아서
내얼굴이 괴물처럼 느껴졌다.

오늘 아침 무리해서 회사를 갔는데.
가는도중 몇번이나 사고가 날뻔했다.

도저히 차 세울곳이 없어서 남편에게 구조요청.
회사에 도착하자마자 다들 얼굴보고기겁하는데
전날 밤 발작이있어서 그렇다고 병원에 가야할거같다고.

왜 출근햇냐고 그냥 전화하지 하는말에.
나도 내가 왜 출근했는지 모르겠다는 생각이들었다.

사무실안에있는 숙소에 그냥 누워있다가.
택시타고 온 신랑과 인사하고 바로 다니는 병원으로.

병원대기실에서 기절할거같이 힘들어서 등받이에
고개를 젖히고앉아있었다.

선생님도 얼굴보고 식겁...하셨지만
목을졸랐냐고 물어보셨다


복압때문에 목에잇는 핏줄이 터져서 피가나왔을거라고.
왜 발작이왔는지에 대해 이야기하다가.

내가 왜이렇게 힘들어해야하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나 요즘은 정말 잘 지내고 있었는데.

마스크쓰고있어도 눈에 보이니
밥먹으러 식당가서 마스크벗으니
사람들이 쑥덕거리는게 느껴짐..

사람들이 쑥덕거리는게 느껴짐..


"남편한테 두들겨맞은 여자인줄 알거야."

라고 말하니

"안그래도 다들 그런 쓰레기보는 눈빛으로 날 보고있어."

라는 대답에 기분이 좀 좋았다.

복수하는 기분이들었다.


스트레스가 온몸으로 발산되는게 이런건가
몸이 그냥 그 상황에 대해 거부를 하는거같아.

도망치고싶은데 어떻게해야할지 모르겠다.
도망이 답은 아닌데.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