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날이추워서.
올초에 너무 꼬질꼬질꼬질하고 냄새가 콤콤하길래
보일러 빵빵하게 돌려두고 첫 목욕을 했었는데

이제 날도 따스해졌고 뛸때 털도 같이 휘날리기에.

목욕했습니다. 우리꼬미



드라이기까지 사용하면 더 화낼까봐
따신데서 말리게둿는데

삐져서 불러도 쳐다도안봄..

츄르를 간식그릇에 짜서 올려주니 그거만 찹찹먹더니
거실로 잠시 나오셔서 한바퀴 돌고 가서 한참 웃음.
뇌물이 필요했구나?


티스토리에 이모티콘써지니 낯설다..

간식먹고 어색하게 거실로 잠시나왔을땐데,
츄르먹고나니 표정이 한결 부드러워지심..
오늘도 귀엽고 새침한 꼬미:)

반응형
반응형

준비물은 전선, 실, 코바늘이다.!

2019/11/29 - [나, 일상이야기/집사이야기] - 고양이 감전사고. 어휴...<순천온누리병원 후기>

꼬미가 전선을 뜯고 레진치료를 받아온 뒤부터(위의 포스팅..)

집에 새로운 가전을 들이게되면 전선감기는 우리집 필수코스가 되었다.

그냥 간단하게 기본 짧은뜨기만 하면 간편하게귀여운 전선으로 뿅!!!! 변신가능해서 좋은듯.

가방만들고 남았던 파빠르실을 사용했다. 코바늘은 10mm로 사용했다. 

실이 가늘수록 더 촘촘히 많이 뜨개해야하니 굵은걸로 단번에 가자!!

싶어서 파빠르실을 뜯었다. 하다보니 실이 부족한데 어깨가 아파서 더 뜨긴귀찮고..

원래 사용하던 플라스틱 선감개를 사용하여 마무리했다.

 

저것도 플라스틱이라 꼬미가 깨물다가 포기하는 경향이있어부러.. 잘산아이템..

인터넷에 검색하면 대용량에 착한가격으로 샀다. 2년전에 엄청사서 쟁였던거라 가격기억이 안나네ㅠㅠ

아무쪼록 다치지않고 오래오래 우리옆에 건강하게 붙어있어야 하는데,

좀더 부지런하게 케어하면 괜찮겠지^-^

 

 

 

 

 

 

 

 

 

반응형
반응형

 

마트에 들렀다가 카샤카샤 붕붕을 사왔다.

다른 낚시대 장난감도 사왔는데 (새털로 된) 

 

카샤카샤 붕붕에 유독 반응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심지어 내구성은 개똥인데 ㅠㅠㅠㅠㅠ

마구마구 뛰어다니다가 지치면 저렇게 누워서 손을 휙휙 하는데

귀찮아도 놀고싶은가보다. 손이 안보이는거 보면..

안휘둘러주면 섭섭해한다 .. 이 사진찍은날 한시간반은 흔들어준거같다.

같은장소같지만 다른장소 비슷한 포즈.

막상 뛰어다닐땐 사진을 찍을수없었다ㅠㅠ 너무 빨라서 ㅠㅠ

마구마구 흔들어주다가 잠시 쉬려고 앉았는데

마 안움직이나 니?

하는듯이 저렇게 있어서 다시 흔들어줘따..

그래도 잘놀아서 오늘 종류별로 더 주문했다. 하하하하

꼬미가 좋다면 나도 좋은걸♡

 

 

 

반응형
반응형

 

고양이 목욕시킬땐 

1. 집이 따뜻할것.

2. 삐지니까 잘 달랠것.

3. 목욕전 발톱자르기

4. 귀여우니까 촬영하기

 

 

지난 주말 실시했던 꼬미의 목욕은 엄청 수월했다.

발톱자를때 거부도 없었고 거품내서 물받은뒤 부르니까

도망쳤다가 잡혀온거 말고는 특이사항 없음.

발톱에 집사의 몸이 찢어지지도 않음...

 

가냘픈 꼬미허리.. 한줌이다.

너무 춥지않은 날, 보일러 빵빵하게 틀어두고.

 

거품내서 슥슥,,

저번 감전사건 전후로 목욕을 안해서 오랜만의 목욕이었다.

검댕이 아직 목주변에 좀 남아있어서 꼼꼼하게 비비적.

 

씻긴뒤 말리기가 전쟁이라 문제였다.

드라이기..... 이럴땐 펫드라이룸을 사고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

보일러 빵빵하게 틀어놓고 햇빛에서 말릴수있도록 준비했다.

드라이기로는 배쪽이랑 기본 드라이할수있는곳만 했다.

 

억지로 잡아두기도 힘들어서ㅠㅠㅠㅠㅠㅠ

보일러 너무 빵빵하게 틀어서 몸 말릴때까지 우리는 땀흘리며 기다리기..

비맞은 생쥐, 아닌 목욕후 꼬미.

약간 좀 많이 보다 더 심하게 삐져있어서

간식으로 마음 살살 달래고,

 

오후내내 그루밍하면서 털 말리다가

지쳤는지 쇼파에서 숙면

하하하하.

귀엽게 돌돌 말고 잔다.

털이 마르니 뽀송뽀송해졌다. 윤기나고 더 부드럽고.

 

목욕의 마무리는 뽀얀 핑크젤리발바닥으로,

곱게자라서 굳은살하나 없다. 귀여워 꺅꺅

꼬미 덕분에 행복한 주말이었다.

 

 

 

반응형
반응형

꼬미랑 함께한지 2년이 넘어서 3년을 향해간다.

17년 9월에 우리집에 온 꼬미.

아.. 부정하기 힘들지만 못...생...귀엽다..

예민하고 날렵하며 잘뛰어다니고 소심한 꼬미는

무릎냥이다.

자주 올라오진 않는편인데 올라오면 도통 내려가질않아서 더욱 귀엽다.

다리베고 쏘옥-

심지어 포스팅하려고 노트북켰는데 무릎위에 올라와서

한참을 토닥여주느라 이시간이되었네.

 

내일은 꼬미 레진치료 받으러 가는날이다.

밤 열두시 부터 금식시키라고 했는데 11시 즈음에 치웠다.

잦은 마취는 고양이 간에 안좋다는데

꼬미에겐 별탈없기를 기도한다.

 

내일은 회사에도 말해둬서 시간을 낼 수 있을거같은데.

 

 

얼굴에 살이 없으니까 퀘에에엥 해보인다ㅠㅠㅠ

3.2kg에서 3.4kg을 유지하는 중이심.

 

캣폴과 캣타워를 넘나드는 꼬미가 지금은 내 무릎위에에에에-

무릎위에 올라와서 휴식?자는건 사랑을 표현하는거라는데.

 

꼬미에게 더 많은 사랑을 주고싶다.

떡대가 커보이지만 엄청나게 작음.

허리가 길다. 엄마닮아서??

 

이리저리 하루를 전쟁같이 보내다가 돌아왔을때

(높은 확률로) 젤리발로 마중나오는

꼬미를 보면 미안하다가도 고맙고, 사랑스럽다.

 

오늘보다 내일 더 사랑하고 더 열심히 살자 꼬미야.

 

 

 

 

 

반응형
반응형

요즘 불매운동이 한창인데.

죄악감 느끼면서 주문했어요ㅠㅠㅠㅠ

작은거부터 하나씩 바꿔나가야하는데

지 입맛안맞으면 입도 안대는 꼬미때매..

부득이하게 구매함.


그냥 캔으로 줘도 베이지않는 처리가 되있다고.

그치만 간식통에 부어서 물 조금 섞은뒤에 급여.

향이 진짜 그냥 참치캔같음..

술취하면 잘못먹을수도 있을거같다.


주인님 너무 맛있게 드십니다..

집사의 통장을 텅장으로 만드는 마법같은일.

우리집에서 펼쳐지고있죠.

여전히 투명해먹엔 안들어가는 꼬미.

그래도 올라가는거에서 기쁨을 느껴야지?!


반응형
반응형

 

캣타워가 기존에있지만, 냉장고위를 사랑하는 꼬미를 위해 관절보호겸 수직공간 하나 더 만들어주자!

해서 캣폴을 구매했다. 고부해보면서 종종봤던 가또블랑코..

 

넓은집으로 이사가게되는 날이 온다면(...) 브릿지로 설치해주리라..!는 야욕을 가지고,

하이앤드 캣폴을 구매했다. 실제로보면 좀 큰데 존예다 존예..........

심지어 튼튼하게 고정도되서 꼬미정도야 가뿐할거같은 느낌.

 

4단에 투명해먹을 추가! 밧줄은 아직안감았다 (..) 설명글에 보기엔 엄청난 인내를 요구한다고되어있음.

의외로 조립은 엄청 간편했는데 원목이라 생각보다 무거워서 남편이없었으면 힘들었을거같다.; ㅁ;

 

 

아.. 투명해먹 낯설어서 그런지 엄청 안올라가고 뻐튕김.

 츄르 묻혀뒀더니 발을 쭈욱 뻗어서 묻혀서 먹음..

 

꼭대기까지는 곧잘 올라가는데 바로밑에 투명 해먹으로 내려오기를 주저함.

간식으로 살살 달래서 올라가는 연습을했다. 저기 냉장고위 공간이 주로 올라가는 공간..

 

 

엉덩이에서 다리 라인이 매끈하게 잘 나왔구나 꼬미야..ㅋㅋㅋㅋ

 

며칠 더 지나면 적응완료하지않을까 싶다. 나도 젤리 발보고싶어어어어어ㅠㅠㅠ

 

 

3.2키로를 유지하고있는 우리집안의 날씬쟁이 더 행복하게 오래 건강하게 지내자♡

 

오랜만에 꼬미를위해 거하게 질렀다. 더 지르자 더 더 !

 

 

반응형
반응형




거북이들 밥먹인뒤에 한번 씻기고 수건으로 챱챱

물기만 토독토독 털어내니


아름다운 등갑을 드러낸 우리 꼬북이



우리 꼬북이가 언제 이렇게 자랐담 ㅠㅠ

커져도 귀여워,,


이전 포스팅때 처럼 아기아기했을때가 엊그제같은데..





어느새 이렇게..!!


자랐지만 아기인 꼬미보다 덩치가 작은관계로..


꼬미를 피해 일광욕시키는 요즘.


언제 오빠들이라고 부를것이냥!!!!



고등어 안고 킁카킁카중.

몹시 귀여워..





돈쓴 보람이 넘치네요 . 하하하하하하


얘들 때문에라도 직장을 계속 다녀야지 하고 다짐하고 또 다짐.


드러워도 다녀야지요 ㅠㅠㅠ




거북이와 고양이는


언제쯤 친해질수 있을까,


친해질수 있기는 한걸까 ; _ ;싶은 하루.

반응형
반응형

생선쿠션 사줬어유.. 네이ㅂ에서 또 구매..


1+1으로 하나는 고등어, 하나는 붕어



생각했던거보다 생선이 너무 리얼하고 좀 징그러웠는데


꼬미가 좋아해서 나도 행복♡


*붕어에게 웰컴인사를 나누는중*


아 이렇게 격정적인 반응이라니,


꼬미를 위해 뭔가를 살때마다 이런반응을 보면


행복해지는것같아요>.<



생선쿠션은 안에 캣닢가루를 솜에 넣을수 있는 구조라서,


흥미가 떨어졌다 싶을때(냄새가 안날때?)

가루를 넣으면 새거처럼 좋아해요....



그렇다고 하더라구요ㅠㅠ 

(아직 흥미가 떨어지지 않은 우리꼬밐ㅋ)


날 더 좋아해줬으면 좋겠지만,, ㅋㅋ



야무지게 사냥하는거 같죠?

우아한 꼬미의 무서운 모습 +_+




데빌스네이크도 사줬는데. 아..


8개 셋트로 구매했어요.


너무 많은거 아닐까 하는 고민 두시간만에 끝남.


그때 이미 하나 망가트리고 ㅜㅜ


1주일도 안되서 3개나 망가져버림...



그래도 데빌이 있으니까 다른 장난감보단 일단 데빌 헉헉


숨이 차오를때까지 데빌이를 헉헉


ㅋㅋㅋㅋ




그래서 다음 포스팅은 데빌스네이크로 해야징..!






반응형
반응형



꼬미엄마입니다.


똥꼬발랄 캣초딩 우아한 꼬미를 키우고있어요.!



빨래널때 빼고(...)


꼬미가 자고있을때 살금살금 나가서 빨래널고 있으면


어느샌가 나타나서 냐_ 라고 하면서 쳐다보고있음.



이미 내심장은.. 멎었다...귀여우니깐..


그리고는 그 틈을 타서 파닥파닥 빨래건조대위로 올라가서


살도 안배기는지............ 저렇게 냥냥 거리면서 치댐 ㅠㅠㅠㅠ


빨래널어야하는데ㅠㅠ




고양이들이 높은곳 좋아하잖아요?


그래서 우리집에 캣타워도 설치해뒀는데.


꼬미는 캣타워도 애용하지만 빨래건조대와 세탁기위도 좋아해요ㅠ


*어서 날 귀여워하라고 온몸으로 외치는듯한 꼬미*




우당탕탕 하면서 세제 떨어뜨리는건 기본.

혹시라도 떨어지면서 세제통열리고 먹게될 만약의 수를 대비해서

이제 세제는 낮은곳에 보관하는중입니당...ㅠ





사람이 서서히 바뀌는게 맞는거겠죠.


익숙해지는 과정같아요.


다른 블로그들보니 정말 장난아니던..ㅋㅋㅋ

주인님 뫼시는일이 보통이 아니네요!




꼬미에게 이건 익스트림 스포츠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뽀얗고 털이 막 휘날리는 우리 꼬미♡




우리 가족의 기쁨이라

이름을 기쁨이로 지을껄 그랬나..?



하는 요즘이에요 :)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