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꼬미를 데려오고 이틀정도 지났을 무렵.


꼬미의 안락한 잠자리를 위해 고양이집을 검색하던 나는.


(사실 몸부림치다가 작은 고양이가 어떻게될까봐 무서웠던게 더 컸던 기억이남..)


어김없이 같은 침대에서 자기때문에 

바닥에도 에어매트리스를 깔고 남편과 이산가족이 되어 자고있다.

꼬미의 안전을위해..ㅋㅋㅋ







정확한 멘트는 기억이 나지않지만,


"주인님에게 집을 사줬다고 거기서 잔다는 생각은 하지마세요.."


라는 식의 글을보고, 빵 터졌었음.

(내가 그럴거라는 생각도 안하고..)


ㅜ_ㅜ 블로그는 다음에서 하고있지만 샤핑은 네이버에서 했다.





헐. 몰랐는데 벌써 이게 한달전?!?!?!?!!?!?!??????


흠흠, 27천원 주고 산거니, 실용성보단 사실 몹시 귀여워서 구매했던 과거의 내자신아..


그치만 사고나서 만족함ㅋㅋㅋ


왜냐그여..?


밤잠은 여전히 우리와 같이 자지만, 낮잠은 저기서 자주기때문..!!!!!!!!!!!!!!!!!!!!!!!!!!!!!!!!!!!!!

심지어 몹시 귀여워...






자다가 날 바라봄..ㅋㅋㅋㅋㅋ


안이 은근 넓고 높고 폭신해서, 꼬미가 낮잠잘때 애용한다.


캣타워에서 낮잠자기도 하지만..+_+


고양이는 쉴 공간이 몇군데 있는게 좋다고 하던데. 


낮잠 제발 내 무릎위에서 한번만자줬으면... 그래줬으면..ㅠㅠ






화창한 주말오후의 꼬미. 







반응형

+ Recent posts